생명줄 게시판

건전한 게시판 운영을 위해 상업적인 글이나 비상식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식제될 수 있습니다.


  아이의 예절교육
  신동필
  

어느 슈퍼마켓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다섯 살짜리 남자아이가 엄마를 따라와서 이리저리 뛰어다니면서 놀다가 어느 아주머니의 장바구니를 건드려서 속에 있던 물건들이 다 쏟아져 버렸습니다. 겁이 나서 엄마에게로 뛰어온 아이를 엄마는 그 아주머니에게 데리고 와서 정중하게 사과하게 했지요. 그런 다음, 아이가 직접 손으로 쏟아진 물건들을 하나하나 주워서 장바구니에 담게 한 겁니다. 이 엄마는 지금 아이로 하여금 잘못에 대한 사과와 함께 책임지는 자세까지 가르치려 했던 것이지요.

얼마나 아름답고 본이 되는 행동인지요. 벽에 낙서를 했으면 아이 스스로 지우도록 하고 시끄럽게 떠들어서 옆집에 피해를 끼쳤으면 아이가 찾아가서 사과하게 하는 일, 그리고 “고맙습니다.” “죄송합니다.” 라는 말과 함께 아이들에게 적절한 예절을 가르치는 일은 어린 자녀들의 인생에 좋은 기초를 놓는 일입니다.

이처럼 이웃과 어른들에 대해 예의 바른 습관을 기르게 되면 자연히 하나님 앞에서 잘못을 자백하고 감사하는 일에서도 어려워하지 않게 되겠지요. 이 같은 예절 교육에는 무엇보다 부모의 모범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가까운 사람에게 사과하고 감사하는 것을 어색하게 여길 때가 많습니다. 남편과 아내 사이가 그렇고 부모와 자식 사이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렇지만 사실은 가까운 가족 사이에서 이러한 예절이 더욱 필요하지요. 엄마와 아빠가 서로 사과하고 감사하는 모습을 보면서 아이들은 예절 있는 삶의 기쁨을 자연스레 배우게 됩니다. 이처럼 부모로부터 예절 있는 삶을 배운 아이들은 다른 사람에게도 예절 있는 모습을 보이면서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성공하는 열매를 맺게 됩니다.

그리스도인 부모의 믿음이 이처럼 삶 속에서 열매로 나타날 때 아이들은 부모를 통해 살아계신 하나님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남은 삶이 여러분을 유익하게 하는데 쓰임 받도록 아무쪼록 축하해주시고 기도해주세요. 오늘도 평안하십시오.

강안삼의 가정편지
2012-05-07 11:53:02



   

관리자로그인~~ 전체 1306개 - 현재 1/66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N]
생명줄
2015-08-02
3228
[N]
김정희
2015-05-04
3652
[N]
장한별 전도
2012-05-13
5553
[N]
김정희
2009-06-22
11246
1306
최성균
2016-10-03
2498
1305
생명줄
2015-10-16
3137
1304
생명줄
2013-05-29
3117
1303
생명줄
2012-05-27
2577
1302
생명줄
2012-05-21
2159
1301
신동필
2012-05-19
2171
1300
장한별전도사
첨부화일 : IMG_20120428_134731.jpg (1305095 Bytes)
2012-05-13
1984
1299
최성균목사
2012-05-13
2280
1298
신동필
2012-05-07
2249
신동필
2012-05-07
2093
1296
최성균목사
2012-05-04
2531
1295
최성균목사
2012-05-04
2188
1294
노준영
첨부화일 : 2012-04-15 12.53.34.jpg (1652921 Bytes)
2012-04-19
2163
1293
노준영
첨부화일 : 2012-04-15 12.50.29.jpg (1587944 Bytes)
2012-04-19
2224
1292
노준영
첨부화일 : 2012-04-15 12.48.34.jpg (1657373 Bytes)
2012-04-19
2100
1291
생명줄
2012-04-17
1786
1290
생명줄
2012-04-17
1603
1289
이동열
2012-04-09
1810
1288
생명줄
2012-03-11
2029
1287
서인순권사
2012-03-08
1752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