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줄 게시판

건전한 게시판 운영을 위해 상업적인 글이나 비상식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식제될 수 있습니다.


  생명줄교회에
  아비가일
  

신동필 ㅁㅅ님,


만나보지도 못한 저를 그동안 후원해주시고, 함께 동역해주심에 큰 감사를 드립니다. 특별히 ㄱㅎ를 돌아보면서, 구석구석에 쌓여진 ㄱㄷ들을 느낄 수 있어서, 제 영이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그 생명의 ㄱㄷ들이 이제 저와 제가 살고 있는 나라에도 전해지고, 영혼들을 살리고 먹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제가 박사과정으로 진학하기 전까지만 하여도, 재정적으로 정말 어려웠습니다. 부모님이 정말 보고 싶었는데, 길을 떠나서 5년동안 고향에는 두번밖에 다녀오지 못했습니다. 어려운 순간 순간들을 하늘 아버지가 기적으로 채워주셨습니다. 현지인가정이 일년간 숙소를 무료로 제공한 적 도 있고, 다니고 있는 현지 대학교 총장님이 특례로 장학금을 만들어 주시기도 하고, 전혀 만나뵌 적 없는 분들로부터 재정적인 도움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신동필 ㅁㅅ님도, 필요할 때 하늘 아버지가 기적으로 저에게 재정을 공급하신 소중한 통로였습니다. 오늘 대화를 나누면서, 성지순례로 이 곳에오신 적 없다고 하실 때, 제 안에 큰 감동이 있었습니다. ㅁㅅ님이 보내주신 재정으로 제가 이 신약의 이야기들이 펼쳐지는 땅을 누비며, 오늘까지 살아 올 수 있었는데, 그 재정을 보내주신 ㅁㅅ님은 아직 이 땅을 밟지 못하셨구나. ㅁㅅ님도 이 땅을 밟고, 보고 싶을텐데... 소중한 재정을 저에게 나누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이제 학교에서 조교로 일하여 생활비를 받을 수 있고, 숙소도 무료로 공급받게 되어서, 재정적인 어려움에서는 많이 풀려났습니다. 하지만, 영적으로는 더 힘든 환경에 있어서 많은 손모음이 필요합니다. ㅁㅅ님과 사모님이 함께 이 땅을 위해서 손을 모아주시기 바랍니다. 비자 정책이 바뀌어서,장기 거주증을 받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이 땅 사람들의 마음은, 좋은 소식을 향해 더 열려가고 있지만, 기존의 섬기는 일꾼들이 이곳에서 장기 거주증을 받기는 점점 더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미 이 나라에서 일하면서 살아가는 많은 중국인들이, 이 변화가운데 그 분의 쓰임을 받기를 원하고, 그런 비전을 가지고 중국인 공동체를 섬기고 있습니다. 저는 30대초반인데, 우리 공동체에 오시는 분들은 40대, 50대 자매님들이 많습니다. 저를 제외한 다른 리더들은 형제라서 자매님들과 교제하는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ㄱㅎ에서 섬기는 일이 영적인 소모가 큰 일이라서, 거기에 학교 공부, 조교 일까지 하면 저에 정말 많이 지칩니다. 함께 손을 모아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1)아비가일이 말씀과 ㄱㄷ안에 항상 깨어있을 수 있고, 영적 육적인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2) 가장 좋은 친구가 되어줄 수 있는, 마음과 뜻이 맞는 건강한 배우자를 만날 수 있도록
3) 이스탄불 중국인 공동체를 섬기고 있는 리더들이 서로가 서로를 낫게 여기고, 그 분안에서 마음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 30대, 40대, 60대가 함께 섬기고 있는데, 그 분을 믿는 다는 것을 빼고는 문화적으로 너무 다릅니다)
4) 모임에 오시는 분들 중에, 리더들의 흠을 잡거나, 자신의 생각대로 ㄱ회를 움직이려고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ㅈ님이 사단의 궤계를 깨뜨리시고, 친히 우리 공동체를 지켜주시고, 어려움들을 잘 풀어낼 수 있는 지혜를 부어주시기를
5) 이 나라를 묶고 있는 거짓과 두려움의 영이무너질 수 있게


ㄱㄷ로서 이 땅을 품어주시고, 그 분의 이 땅을 변화시키는 그 큰 일에 동역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와 축복을 담아,
아비가일로부터
2015-02-01 17:42:45



   

관리자로그인~~ 전체 1372개 - 현재 1/69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N]
최성균
2017-07-05
197
[N]
생명줄
2015-08-02
1486
[N]
김정희
2015-05-04
1619
[N]
장한별 전도
2012-05-13
3939
[N]
김정희
2009-06-22
8953
1372
최성균
2016-10-03
544
1371
생명줄
2015-10-16
1043
아비가일
2015-02-01
1064
1369
생명줄
2015-01-13
885
1368
신동필
2015-01-12
940
1367
아비가일
2015-01-09
803
1366
김영백목사
2014-12-29
604
1365
생명줄
2014-10-04
738
1364
김피터
2014-07-25
709
1363
생명줄
2014-07-06
822
1362
생명줄교회경
2014-06-11
933
1361
생명줄
2014-05-29
949
1360
생명줄
2014-04-19
883
1359
생명줄
2014-04-04
1045
1358
생명줄
2014-03-14
885
1357
염리2구역
2014-03-10
944
1356
김연숙권사
2014-02-21
1109
1355
최성균
2014-01-21
1183
1354
생명줄
2013-12-21
990
1353
강금성
2013-09-28
1272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