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아버지가 되기 위한 20계명(1)

"좋은 아버지가 되려는 사람들의 모임"이 만든 "좋은 아버지 20계명"이 만들어 졌다. 좋은 자식이 되기만을 강요하지 말고 스스로 좋은 아버지가 되는 것도 좋은 자식으로 키우는데 도움이 되리라고 보고 여기에 소개한다.

1. 이야깃거리를 많이 만들어라=어떤 일을 아이와 함께 하는 건 대화의 실마리를 준다. 아이방 도배도 그 중의 한가지.

2. 자녀에게 무조건 시키지 말고 많은 선택권을 줘서 스스로 결정하게 하라=자립심을 길러주는 한편 멋진 민주가장이 될 수 있다.

3. 자녀의 공책을 살펴보라=시간이 없어 못한다는 건 핑계다. 밤늦게 들어오는 아버지라도 아이가 잠들기 전에 식탁이나 책상에 공책을 놓고 자게해 10분만 살피면 된다.

4. 자녀에게 편지를 써보라=공책을 살펴보고 한편에 한줄 적는 것도 좋다. 짧은 메모에서 아이는 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느낄 수 있다.

5. 인생에 대한 교훈을 많이 줘라=아이가 당장 이해하지 못할지라도 훗날 참뜻을 깨닫고 인생의 버팀목으로 삼을 수 있다. 예컨대 길이 조금 가깝다고 해서 뒷문 출입을 하는 아이에게「뒷문으로 다니는게 아니다」라고 일러주면 아이는 나중에 그 뜻이 정정당당하게 살라는 것이었음을 알 수 있다.

6. 자녀와 함께 보내는 시간은 양보다 질이 더 중요하다=함께 있되 TV만 보고 낮잠만 자는 아버지가 좋은 아버지일 수는 없다. 아이와 함께 놀고 아이의 말을 열심히 들어주는 아버지, 서툴더라도 장난감을 직접 만들어 주는 아버지를 둔 아이들은 행복하다.

7. 먹자판 놀자판 놀이를 지양하라=아이는 부모를 그대로 보고 배운다. 들판에 나가 자연을 함께 관찰하고 유적지를 다녀보는등 즐겁고도 생산적인 놀이를 한다.

8. 자녀와 함께 많은 추억을 만들어라=아이는 두고두고 따뜻한 기억을 갖게되며 그것은 살아감에 힘을 준다.

9. 내 가족만 챙기는 이기심에서 벗어나라=아이를 단체활동에 참여시켜 보고 지역사회를 위해 할 수 있는 작은 일이 없을까 함께 고민도 해 봄으로써 더불어 살기를 가르친다.

10. 자녀의 학교를 방문해 보라=학교는 아이가 하루의 반이상을 보내는 곳이다. 쑥스러워 하지말고 담임교사를 만나 의견을 나눠보고 학교시설도 둘러본다.

11. 자녀를 강하게 키워라=예쁜 꽃을 보며 꽃피기까지 꽃이 견딘 추위와 시간을 가르치는 등 비유적인 방법으로 자연스럽게 아이에게 용기와 인내를 길러줄 수 있다.

12. 일하는 즐거움과 보람, 가치를 일깨워줘라=구두나 자동차 닦는 일 등 아이가 할 수 있는 일을 시킨다. 단 돈으로 댓가를 줘 버릇하면 아이가 계산적으로 될 위험이 있으므로 주의하고 어깨가 으쓱하게 칭찬해 준다.

13. 어려서부터 바르게 살기를 가르쳐라=청소년이 됐을 때 빗나가지 말라고 말하는 건 이미 때가 늦다.

14. 자녀 앞에서 정정당당한 아버지의 위엄을 보여라=권위적일 필요는 없지만 비겁한 모습을 보여서는 안된다.

15. 때로는 회초리도 드는 아버지가 되라

16. 아버지는 자녀의 보호자이지만 그림자 같은 존재임을 명심하라=일일이 간섭하고 나서면 아이는 독립심을 키울 수 없다. 늘 곁에 있되 뒤에서 받쳐주면 된다.

17. 무조건 성공을 강조하기 보다는 자기관리 요령을 가르쳐라=저명인사들이 종종 명예를 더럽히는 데서 볼 수 있듯 성공보다 중요한 건 그 이후다.

18. 소중한 물품일수록 자녀에게 맡겨보라=무조건 못 만지게 하지말고 정확한 조작법을 가르쳐 맡겨본다. 아이는 아버지가 자신을 그만큼 믿고 있음을 깨닫고 더욱 깊은 책임감을 보여준다.

19. 자녀의 사소한 것을 기억하라=아이의 친구,담임교사 이름, 지금 읽는 책, 좋아하는 과목 등 자녀 주변의 일에 관심을 갖는다.

20. 1주일에 한번이라도 아이와 둘만의 시간을 가져라=자녀가 좋아하는 피자집에서 저녁을 먹고 얘기를 나누거나 함께 산책, 드라이브를 하는 것도 멋진 방법이다.